자연의 소리

편 집 부

 

 

◈ 자신이 한 일에 의해서 만들어진 근원 속에 존재하는 일은 다시 자신을 움직인다. 이 일을 업이라고 한다.

 

한번 세상에 난 것은 스스로 소멸되지 않고 존재하려고 한다.

◈ 자신이 어떤 일을 하는 지도 모르는 사람이 남을 가르치고, 남의 문제를 풀어준다고 하는 것이 업을 짓는 것이다.

◈ 영체는 기체에 의식이 입력되어 있는 것이다.

◈ 새로 태어나게 되었을 때, 과거의 기억이 사라진 것 뿐이지 과거의 활동은 그대로 저장되어 있다.

◈ 업이 큰 사람은 진리를 들으면 거부감을 가지고, 업이 크지 않은 사람이 진리를 들으면 반신반의하고, 업이 작은 사람이 진리를 들으면 기뻐한다.

◈ 스스로 배워서 남에게 축복이 되는 일을 하는 것이 업을 짓지 않는 것이다.

◈ 업의 세계를 살펴보면서 현실에 있는 일들이 얼마나 중요한가를 알게 되었다.

◈ 역사 속에는 모든 것이 존재하고 있고 모든 것은 역사 속에서 되풀이하고 있다.

◈ 업 자체도 애착을 가지고 있다. 악업이 큰 사람들이 대부분 오래 산다.

◈ 업으로부터 벗어나는 길은 남에게 선업을 지음으로써 자신에게 좋은 일이 있게 하는 일이다.

◈ 깨달음이 없이 선업을 쌓는 것은 거의 불가능하다.

◈ 업이 클수록 의지가 약하다.

◈ 자기가 아무리 잘하고 싶어도 자기가 가진 큰 업 때문에 실수를 하게 되면 더욱 더 큰 업을 얻게 된다.

◈ 좋은 일을 하라고 귀에 못이 박히도록 배웠지만, 좋은 일을 할 수 없었던 것은 업 때문이다.

◈ 증오심이 일어나는 것은 업을 쌓는 것이고, 증오심이 일어나지 않는 것은 업을 태우는 것이다.

◈ 삶이 힘들다고 해서 평생을 두고 후회할 행동을 하지 않도록 하라.

◈ 세상의 모든 것은 활동에 의해서 존재하게 된다.

◈ 업도 활동을 하지 못하게 되면 존재할 수 없게 된다.

◈ 사람을 깨우칠 수 있는 말이 가장 좋은 말이다.

◈ 우리가 사는 목적은 우리가 가진 소망을 이루고자 하는 것이다.

◈ 있는 일을 믿지 않는 것만큼 큰 불행은 없다.

◈ 알고 살 때와 모르고 살 때의 차이는 엄청나다.

◈ '깨달아라!' 하는 말은 '자신 속에 있는 일을 알고 행하라'라는 뜻입니다.

◈ 삶 자체가 우리 자신에게 소중한 것이 아니라면 살아야 할 이유가 없다.

◈ 남에게 속지 않기 위해서 깨달으려고 하는 것이다.

◈ 인간 세계에서는 자신들을 깨닫게 하는 것이 왜 이토록 힘듭니까?

◈ 있는 일 속에 모든 해답이 존재한다.

◈ 아무리 깨닫고 싶다고 하더라도 진리를 받아들이고 이해할 수 없다면 깨달을 수가 없다.

◈ 진리를 알려고 노력하는 자만이 깨달음에 접근할 수 있다.

◈ 사고(思考)를 일으키는 모든 분별력은 과거 자신 속에 있었던 일에 의해 만들어지게 된다.

◈ 깨달음은 사람의 희망이나 욕망 속에서 이루어지는 것이 아니다.

◈ 자기가 한 일에 대해서 만족할 수 있는 사람이 옳은 사람이다.

◈ 제일 중요한 것은 어떻게 남을 사랑하고 자신을 깨우칠 수 있느냐하는 것이다.

◈ 무지가 자기를 속게 하고 있고 남을 속게 하고 있다.

◈ 깨달음을 얻는 것은 진실을 자기 속에 얻는 것이다.

◈ 깨달으면 누구나 자신을 구할 수 있다.

◈ 사회가 망하기 전에 사람들의 의식이 먼저 망한다.

◈ 깨달음이 없는 교육은 진정한 교육이 아니다.

◈ 바탕이 빠져 있는 이론은 가장 무서운 결과를 가져온다는 사실을 우리는 잊어서는 안된다.

◈ 무엇을 가르칠 때 그 바탕과 근본을 무시해서는 안 된다.

◈ 정신을 좋은 바탕에 심어야 좋은 자기로 바뀔 수 있다.

◈ 자신의 행동이 자신에게 어떤 영향을 끼치고 우리사회에 어떤 영향을 끼치며, 자신의 미래에 어떠한 영향을 끼치는지 가르쳐야 한다.